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메이저리그와 NBA에는 사치세(luxury tax)가 있다?

Odds and Ends

by D.EdiTor 2017. 5. 9. 16:43

본문

     

  

 사치세는 사치품의 수입과 소비를 억제하고
       소득의 재분배를 도모하기 위한 조세로서
 일종의 소비세랍니다.


       근대 영국과 프랑스에서는 
      고급 마차, 난로, 하인 등에 
    사치세 부과했었으며,
     미국에서는 소매판매 단계에 
      부과되는 소비세로 
      자가용, 보트, 비행기 등에 대해 
    사치세를 부과했답니다.


또한 프로농구의 인기가 폭발적인 
미국 NBA에서도 사치세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선수 영입에서의 쏠림을 막아 
구단 간 균형적 발전을 꾀하기 위해 
지난 1994∼1995시즌부터 
‘샐러리 캡’ 한도를 두었습니다.
샐러리 캡은 
한 팀 선수들의 연봉 총액이 
일정액을 넘지 못하게 하는 제도예요.

NBA에서는 샐러리캡과 함께
사치세도 부과를 하고 있습니다.
NBA 사무국에서 2016∼2017 시즌 샐러리캡을 9,414만 달러로 발표하였으며, 
각 구단별 총 연봉액의 실질적인 상한선이 되는 사치세 기준은 
‘래리 버드 예외 조항’과 같은 여러 ‘소프트캡(Softcap)’적인 요소를 적용해
1억 1300만 달러로 확정했습니다.

총 연봉액이 사치세 기준을 넘을 경우 
각 구단은 초과되는 액수만큼 세금을 지불해야 하므로,
대부분의 NBA 구단주들은 사치세를 부담스러워하기 때문에 
사치세 기준은 곧 당해 시즌의 실질적인 총 연봉액 기준이 되고 있다고 합니다.

미국 프로농구(NBA)에서 
FA(Free Agent 자유계약선수)로 풀린 후,
이전 소속 팀과 재계약하면  연봉상한제(Salary Cap 샐러리 캡)의 제한을  받지 않는 것을 말합니다.

참고: 래리 버드 예외조항은  
미국 프로농구(NBA)에서 
FA(Free Agent 자유계약선수)로 풀린 후,  
이전 소속 팀과 재계약하면  
연봉상한제(Salary Cap 샐러리 캡)의 제한을  
받지 않는 것을 말합니다.

미국의 프로야구에도 
MLB luxury tax(MLB 사치세)가 있답니다.

메이저리그(MLB)에서 
팀 연봉(40인 명단 선수 포함)이 
일정액을 넘어가면 세금을 부과하는데요,
MLB 사치세라고 합니다.

팀에 우수한 선수들만으로 
구성되는 걸 막기 위한 취지이기에  
사치세를 균등경쟁세
(competitive balance tax)라고도 합니다.

메이저리그 유명 선수들의 연봉은  
정말 어마어마한데요,
기준선이 넘은 구단에게 부과되는 세율도 
높은 편이랍니다,
사치세율은 
연봉 기준액을 넘긴 첫 시즌은
초과액의 17%대,
두 번째 시즌은 30%로 
매해 위반을 한다면 
점점 세율이 올라갑니다. 

양키스는 2003년부터
 14년 연속 사치세를 부과 받았고
 납부 총액은 3억 2504만 달러에
이른다고 합니다. 
다저스는 2013년부터 4년간 
1억 1344만 달러를 납부했고요.
이렇게 거두어들인 사치세는  
선수 권익과 리그 발전 기금으로  
쓰인다고 하네요.

우수한 선수들만 있다고 
매번 우승을 하지는 않죠.
앞으로 미국 프로야구 구단들의 행보가 
궁금해집니다.






출처 - 국세청블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